내일경제미디어 자료 사진.
내일경제미디어 자료 사진.

서울시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및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이 23시로 연장됨에 따라, 그동안 22시 이후 20% 감축하였던 대중교통 심야운행을 전면 해제하여 정상운행을 시행한다.

지하철 2, 5, 6, 7, 8, 9호선과 우이신설선은 열차운행계획 조정 등을 거쳐 14일부터 시행하며, 코레일과 연계 운행 중인 지하철 3호선은 4월 1일, 4호선은 3월 19일부터 순차적으로 정상화할 계획이다.

이미 시내버스와 마을버스는 7일부터 심야시간 감축을 해제하고, 정상운행 시행중이다.

서울시는 작년 12월부터 코로나19 확진자 폭증을 대비, 평일 22시 이후 대중교통 운행을 최대 20%까지 감축 운영해 왔었다.

이런 결정은 정부가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을 단계적으로 완화하고 3월 5일부터는 23시까지 허용하고 있어, 시민들의 심야 이동과 대중교통 이용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아직까지 22시 이후 혼잡도는 지속적인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퇴근 시민들이 몰리는 18-20시 혼잡도가 감축운행 전보다 증가한 상태로, 코로나19 확사방지를 위해서도 선제적인 혼잡도 관리가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지속적인 혼잡도 모니터링, 철저한 방역 관리에 힘써 안전한 대중교통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며 “대중교통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방역 지침 준수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내일경제미디어(Tomorrow Business Med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