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레나 조감도. (클릭하면 확대).
서울아레나 조감도. (클릭하면 확대).

서울시가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되는 국내 최초 대중음악 전문 공연장인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의 건립, 운영을 맡을 사업시행자를 지정하고 관련 세부 내용을 확정하는 실시협약을 4일 체결했다.

‘서울아레나 공연장’은 최대 2만8천 명까지 동시 수용이 가능한 국내 최초의 대중음악 아레나, 중형공연장, 영화관, 판매․업무 시설 등 복합문화시설로 조성된다.

K-POP 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 유치로 연간 180만 명의 관객이 찾아올 것으로 기대된다.

실시협약은 민간투자사업 사업시행자와 공공이 사업시행 조건 등에 대해 체결하는 계약으로, 민간투자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시는 상반기 중으로 실시계획 승인 및 건축허가를 완료할 계획이다. 오는 6월 착공해 2025년 준공 예정이다.

사업시행자는 ㈜카카오가 주요 출자자로 참여하는 (가칭)서울아레나㈜다. 서울시가 사업부지를 제공하고, 사업시행자가 자기자본 등으로 총 3,120억 원의 사업비 전액을 투입해 설계‧시공 등 건설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는 준공 후 30년 간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의 운영 및 유지관리를 담당하게 된다. 시설 소유권은 서울시가 갖는다.

서울시와 서울아레나는 실시협약을 통해서 총사업비, 사업수익률, 공연장 대관료, 초과수입 활용, 적용금리 등 사업 시행과 관련한 세부 내용도 확정했다.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은 창동역 인근 약 5만㎡ 부지에 연면적 11만9,096㎡(지하2층-지상6층) 규모로 들어선다.

국내 최초 아레나급의 음악 전문 공연장(18,269석), 중형공연장(2,010석), 영화관(7개 관), 대중음악지원시설, 판매·업무시설 등 K-POP 중심의 복합문화시설을 민간투자로 조성한다.

저작권자 © 내일경제미디어(Tomorrow Business Med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